뉴스
2019년 10월 24일 01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0월 24일 01시 04분 KST

정경심 구속, 검찰은 조국 전 장관 수사에 속도를 낼 것이다

조 전 장관을 직접 겨냥할 것이란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뉴스1
조국 전 법무부장관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되면서 조 전 장관 일가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도 속도가 더해질 전망이다.

이번 영장심사 결과는 정 교수의 혐의에 관한 법원의 첫 판단이다. 검찰이 두 달 가까이 벌여 온 조 전 장관 관련 수사에서 사실상 ‘중간 성적표’였다.

정 교수의 신병 확보에 성공한 만큼, 향후 검찰이 정 교수를 넘어 조 전 장관을 직접 겨냥할 것이란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특히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서는 국회 인사청문회 전 해당 사모펀드가 블라인드펀드였다는 취지의 운용 보고서를 근거로 운용 과정에서 위법성에 대해서는 적극 부인했다.

그러나 검찰이 정 교수가 사모펀드 운용에 관여하는 등 사실상 ‘직접 투자’를 했음을 밝혀낼 수 있다면 정 교수는 물론 조 전 장관에게도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다. 허위의 운용보고서를 청문회 과정에서 제시했는지도 따져 봐야 한다.

딸 조모씨(28)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를 허위로 발급받아 입시에 활용하는 과정에 조 전 장관이 개입했는지 여부 역시 검찰 수사를 통해 본격적으로 확인이 필요한 부분이다. 당시 조 전 장관은 서울대에서 교수로 재직했다.

한편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에 조 장관 일가가 운영해온 웅동학원 비리 의혹 관련된 혐의는 빠졌다. 그러나 정 교수가 2013년 9월부터 웅동학원의 이사직을 맡아 왔던 만큼 해당 의혹 역시 조사 과정에서 함께 들여다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조 전 장관 5촌 조카 조모씨(36)가 구속된 뒤로 검찰이 핵심 인물의 신병을 확보한 것은 이번이 2번째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