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0월 24일 09시 54분 KST

'싸이월드 추억' 살려주겠다며 개인정보 수집한 업체의 진실

암호화폐 발행업체인 시그마체인은 '무상 백업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나섰다.

‘싸이월드 추억 보존’을 위해 무상 백업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힌 암호화폐 발행업체가 사실은 싸이월드와 아무런 협의도 하지 않은 채 고객의 개인정보만 수집한 것으로 드러났다. 싸이월드 측은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24일 암호화폐 발행업체 ‘시그마체인‘은 홈페이지를 통해 ”싸이월드 이용자 데이터 무상 백업을 진행한다”며 별도의 신청란을 공지했다. ‘시그마체인’의 곽진영 대표이사는 싸이월드 초창기 시절 데이터베이스를 관리, 운영했던 이력이 있다.

뉴스1

앞서 싸이월드는 최근 사이트가 ‘먹통’이 된 바 있다. 이에 고객들은 사진 등 데이터를 백업하지 못한 채 과거 올린 사진 등 추억들이 사라지는 것에 안타까움을 표했고, 이 가운데 시그마체인이 무상 백업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나선 것이다.

그러나 문제는 시그마체인이 싸이월드와 아무런 논의 없이 독단으로 서비스 제공 의사를 밝혔다는 것이다. 시그마체인은 싸이월드의 동의도 받지 않은 상태에서 무상 백업 서비스를 제공한다면서 각종 개인정보 제공을 요구했으며, 공지 글에는 ”데이터 백업은 싸이월드가 동의 시 진행될 수 있습니다”라고 명시했다.

즉 싸이월드가 동의하지 않으면 개인정보를 시그마체인에 제공한 이용자일지라도 데이터 백업이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시그마체인 관계자는 ”싸이월드 측에서 데이터백업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전달하는 연락이 왔다”며 사실상 이뤄지기 어려운 서비스임을 시인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시그마체인은 싸이월드 데이터 백업을 희망하는 이용자들의 개인정보를 모으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과거 트웰브쉽스가 삼성전자 이름을 내걸고 홍보를 해 코인 판매에 득을 본 전례가 있어 시그마체인 또한 싸이월드를 통해 코인 인지도를 끌어올리겠다는 것”이라며 ”본인인증까지 마무리한 이용자 전화번호와 이메일 등 개인정보를 확보하게 돼 다른 마케팅 용도로도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하지만 시그마체인 측은 ”마케팅이 아닌 선한 의도”라며 이같은 주장을 부인하고 있다. 시그마체인 관계자는 ”주요 경영진이 싸이월드의 근무해 서비스 내용에 대해 이해가 깊어 큰 부담 없이 데이터 백업이 가능해 무상지원을 선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현재까지 시그마체인에 개인정보를 제출한 고객은 수천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