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1월 11일 17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1월 11일 17시 37분 KST

"아내가 기소되었습니다" : 조국 전 장관이 심경을 밝혔다

정경심 교수 추가 기소 직후다.

조국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추가 기소된 데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조 전 장관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내가 기소되었습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조 전 장관은 ”이제 아내 사건은 재판을 통하여 책임이 가려지게 될 것”이라며 ”개인적으로는 만감이 교차하고 침통하지만, 먼저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올립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전직 민정수석이자 법무부 장관으로서 국정 운영에 큰 부담을 초래한 점도 죄송합니다. 모두 저의 부족함으로 인한 것입니다”라고 적었다. 

조 전 장관은 ”장관 재직시 가족 수사에 어떠한 개입도 하지 않았습니다”라고 강조하며 ”저와 제 가족 관련 사건이 검찰개혁을 중단하거나 지연시키는 구실이 되지 않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라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저도 조만간 검찰 조사를 받을 것입니다”라며 ”저의 모든 것이 의심받을 것이고, 제가 알지 못했거나 기억하지 못하는 일로 인해 곤욕을 치를지도 모르겠습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참담한 심정이지만, 진실이 밝혀지고 저의 명예가 회복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고자 합니다”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조 전 장관이 페이스북에 남긴 글 전문이다.

아내가 기소되었습니다. 이제 아내 사건은 재판을 통하여 책임이 가려지게 될 것입니다. 개인적으로는 만감이 교차하고 침통하지만, 먼저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올립니다. 전직 민정수석이자 법무부 장관으로서 국정 운영에 큰 부담을 초래한 점도 죄송합니다. 모두 저의 부족함으로 인한 것입니다.

장관 재직시 가족 수사에 어떠한 개입도 하지 않았습니다.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감당해 보려 하였지만, 제 가족과 지인들을 대상으로 전개되는 전방위적 수사 앞에서 가족의 안위를 챙기기 위하여 물러남을 택했습니다. 그때와 마찬가지로 지금도, 저와 제 가족 관련 사건이 검찰개혁을 중단하거나 지연시키는 구실이 되지 않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저도 조만간 검찰 조사를 받을 것입니다. 저의 모든 것이 의심받을 것이고, 제가 알지 못했거나 기억하지 못 하는 일로 인해 곤욕을 치를지도 모르겠습니다. 어떤 혐의일지는 모르나, 저에 대한 기소는 이미 예정된 것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그 경우 저에 대한 혐의 역시 재판을 통하여 진실이 가려지게 될 것입니다. 참담한 심정이지만, 진실이 밝혀지고 저의 명예가 회복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고자 합니다. 그 과정이 외롭고 길고 힘들다고 하더라도 오롯이 감당하려고 합니다.

감사합니다.

2019.11.11.

조국 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