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1월 12일 15시 25분 KST

자유한국당이 의원직 총사퇴 카드를 또 꺼냈다

자유한국당이 총사퇴 카드를 꺼내든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뉴스1
자유한국당 재선의원들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긴급 간담회를 갖고 보수통합 등 현안 논의를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재선의원들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될 경우 의원직 총사퇴를 지도부에 건의하겠다고 12일 밝힌 가운데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도 ”할 수 있는 모든 카드를 검토해야 된다”며 총사퇴 가능성을 열어뒀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을 논의할 수 있다”면서도 ”패스트트랙은 (지정 자체가) 불법이다. 불법의 연결고리를 끊지 않고 다음 절차(본회의 상정)로 이어가겠다는 것은 도저히 용인불가”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이 총사퇴 카드를 꺼내든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의 선거법 등 주요 법안 ‘패스트트랙’ 상정 추진에 반발하며 의원직 총사퇴를 언급했었다. 

더불어민주당은 일정 내 한국당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법안 처리 시한이 20일 남짓 남았는데, 합의를 위한 노력을 시작하지 못하면 국회는 다시 대치 국면에 빠질 수 있다”며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법이 정한 일정대로 처리할 수밖에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패스트트랙에 오른 선거제 개혁법안은 오는 27일, 검찰개혁 법안은 다음달 3일 각각 본회의에 부의될 예정이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법안이 부의 되면) 빠른 시일 내 상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기국회가 오는 10일 문을 닫는다는 점을 고려할 때 늦어도 9일 까지는 법안이 상정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