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12일 17시 22분 KST

마약 밀반입한 홍정욱 전 의원 딸에게 최대 징역 5년이 구형됐다

검찰은 밀반입한 마약의 종류가 많고 강도가 셌기 때문이라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뉴스1
홍정욱 전 의원 딸

대마 및 마약 소지 혐의로 적발돼 재판에 넘겨진 홍정욱 전 한나라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 장녀에게 징역 장기 5년에 단기 3년이 구형됐다.

인천지검은 12일 인천지법 제15형사부(재판장 표극창)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홍 전 의원의 장녀 A양에게 이 같이 구형했다. 또 18만원의 추징금도 함께 구형했다.

검찰은 A양이 미성년자이긴 하나, 마약류 종류가 다양하고 소량만으로도 극도의 환각 증상을 일으킬 수 있는 LSD와 같은 마약류를 취급한 점 등을 근거로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면서 구형 이유를 밝혔다.

A양 측은 이날 모든 혐의를 인정하면서 정상 참작을 위한 증인 신청은 추가로 하지 않았다.

A양 측은 최후 진술을 통해 어렸을 적부터 우울증과 공황장애 등 정신 질환을 앓고 있던 점, 홀로 미국에서 유학 생활을 견뎌야 했던 상황 등 마약류에 손을 댄 배경을 설명하며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했다.

A양 측 변호인은 ”미국에서 유학생활을 하던 와중에 중국에서 인턴으로 일을 할 기회를 얻어 설레는 마음을 안고 짐을 꾸리던 중, 보관하고 있던 마약류를 미처 버리지 못하고 가방에 넣어 국내 입국하다가 적발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에서는 대마가 치매에 도움이 된다는 이유로 의사의 처방을 받아 합법적으로 사용할 수 있고, 시험기간 학생들이 집중력을 높이기 위한 의도로 사용하기도 한다”며 ”피고인은 어릴 적 우울증과 불안장애 등 정신질환을 앓고 있으면서 친구의 권유로 소량의 마약을 구입해 흡입했을 뿐, 중독된 상태가 아니다”고도 했다.

또 ”부모의 보살핌 아래 정신질환 치료를 받고 있으며, 마약류를 두번 다시 투약하지 않겠다고 굳게 다짐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영상 관련 전문 분야에서 활동할 긴 미래가 놓여 있는 피고인에게 최대한의 관용을 베풀어달라”며 선처를 호소했다.

A양은 ”어릴 적 우울증과 공황장애 등 정신적 장애가 있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두번 다시 잘못을 저지르지 않고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양의 다음 공판은 12월10일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이다.

A양은 지난 9월 27일 오후 5시40분께 인천공항에서 대마 카트리지와 향정신성의약품인 LSD 등을 여행용 가방과 옷 주머니 속에 숨겨 들여오다 적발됐다.

A양은 지난해 2월~3월 미국에서 대마를 매수하고, 지난해 12월 마약류를 매수해 2차례 투약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올 4월 중순부터 9월25일까지 7차례에 걸쳐 마약류를 흡입하고 올 8월 대마 카트리지 6개를 매수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A양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