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13일 15시 45분 KST

지상렬의 밑도 끝도 없는 고백에 황보가 '철벽의 정석'을 보여줬다

'비디오스타'에 함께 출연했다.

보통 마음에 없는 상대가 어떠한 의도를 가지고 접근해 올 때 대부분의 사람들은 ‘철벽‘을 친다. 상대와 잘 될 마음이 적으면 적을수록 철벽의 강도도 높아진다. 가수 황보가 이런 ‘철벽’의 정석을 선보였다. 그 상대는 방송인 지상렬.

MBCEveryone

1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지상렬 금맥특집! 소맥과 인맥 사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이날 방송은 주제 그대로 지상렬을 비롯해 그와 절친한 작곡가 윤일상, 팝 칼럼니스트 김태훈, 양재진 의사, 트로트 가수 박규리가 출연했다. 황보는 자리를 비운 박나래 대신 1일 MC로 녹화에 참석했다.

이날 지상렬은 ”예전부터 황보를 이상형으로 꼽지 않았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지상렬은 ”내가 예전부터 황보를 좋아한다는 건 대한민국 분들이 다 알고 있다”라며 ”나는 남자나 여자나 의리 있는 분들에 무게중심을 많이 둔다”고 밝혔다.

또 ”황보가 어떻게 보면 연예계 첫사랑”이라며 과도할 정도로 자신의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이에 황보는 ”우리는 그런 사이가 아니다”라며 비교적 소프트하게 1차적으로 철벽을 쳤다.

황보는 ”신인 때부터 감사하게도 에뻐해 주셨다. 덕분에 이름을 더 빨리 알렸다”며 ”저의 분량을 챙겨주려고 하다 보니 그렇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도 ”계속 재미있게 하려고 해 왔던 건데, 아직도 하는 줄 몰랐다”라며 질색해 철벽을 치고 있다는 것을 강렬하게 어필했다.

MBCEveryone
qewt

이후 지상렬은 ”보야, 그냥 돈 벌지 마. 오빠가 벌 테니까 그냥 집에서 쉬라”고 뜬금없이 고백을 했다. 결국 황보는 한 단계 진화한 철벽으로 응수했다. 황보는 ”나 일하는 거 엄청 좋아한다. 일 없이는 못 산다”고 답한 것이다.

여기서 물러나지 못한 지상렬은 양아치 연기를 선보이며 또 한 번 황보에게 다가갔지만, 이번에는 철벽 수준에서 끝나지 않았다. 아래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