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13일 16시 44분 KST

방송인 김경란이 처음으로 이혼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MBN 예능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 출연한다.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경란이 이혼 후의 심경과 ‘모범생’으로 살아야 했던 고충에 대해 털어놨다.

김경란은 13일 첫 방송되는 MBN 예능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 고정 멤버로 출연한다. 이 프로그램에는 모델 박영선, 배우 박은혜, 박연수, 가수 호란 등 이혼을 겪은 여성 연예인들이 출연한다.

뉴스1

첫 방송에서 김경란은 눈물을 흘렸다. 김경란은 ”나만 버티고 견디면 괜찮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가 완전히 부서졌다”라며 ”사람들은 나를 지적이고 차분한 이미지라고 생각하지만 개뿔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다.

이어 ”주변에서는 내가 이혼해서도 멋지게 살 거라고 생각하지만, 완전히 거지꼴이 됐다”라고 말했다.

김경란은 ‘모범생’으로 살아야 했던 고충에 대해서도 말했다. 김경란은 ”좋은 아나운서가 되어야 주변 사람들이 행복하다고 생각해서 늘 최선을 다해 살아왔다”라며 ”이제야 알았는데 부모님은 내가 그저 행복하기만을 원했던 거였다”고 전했다.

김경란은 2001년 KBS 27기 공채 아나운서로 데뷔했으며, 2012년 프리랜서 선언을 했다. 2015년 1월 김상민 당시 새누리당 국회의원과 결혼했으나 지난해 4월, 결혼 3년여 만에 이혼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