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1월 20일 09시 53분 KST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국민과의 대화' 진행 방식에 대한 지적에 답했다

"이런 방식 받아준 대통령께 감사하다"

뉴스1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20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전날 있었던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과의 대화’에 대한 반응들과 관련해 발언했다.

고 대변인은 진행 방식이 어수선했다는 평가와 맞물려 나온 ”그런 (각본 없는 타운홀 미팅) 방식의 진행 방식 선택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도 답했다. 이날 대화 자리 및 생방송은 질문자도, 질문 순서도 미리 정하지 않고 완전히 오픈된 형식으로 기획됐다고 알려진 바 있다.

″방송은 보통 사전 각본을 어쩔 수 없이 만드는데 (그렇게 하면) 수많은 언론이 ‘다 짜고친다‘며 여러 의혹을 제공한다. 그럴 바에야 ‘아무것도 안하고 해보자’고 했는데 승낙해주셨다.”

″질문자도 질문지도 가늠할 수 없이 진짜 맨바닥에서 시작했고 그래서 난리도 아니었다. 다만 이런 점이 오히려 작은 대한민국의 모습을 보여준 것이라 생각한다. 마음 속에 있는 말을 두서 없이 말하고, 정책을 잘못 이해하고 있는 분, 고마움이 모두 섞여있는 자리였다.”

″어제 현장에서는 이러다 아수라장이 돼 버리면 어떻게 되나 했다. (국민패널들이) 자기 주장을 하려고 그랬지만, 끝날 땐 다 만족스러운 모습으로 끝내는 모습을 보며 국민의 수준이 상당하다고 생각했다.”

″민감한 얘기를 잘 넘길 때마다 (참모진들이) 서로 얼굴을 쳐다보면서 한숨을 쉬었던 생각이 난다. 끝났을 땐 너나 할 것 없이 박수를 쳤다.”

″대통령에겐 가장 죄송한 형식의 방송이었지만 받아주셔서 대통령에게 정말 죄송하고 또 감사하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대화 자리에 대해 어떤 반응을 했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행사 관련 의견을 물을 여유가 없었다’고 답했다. 다만 이번 자리를 만든 이유에 대해서는 이렇게 답했다.

″소통을 더 넓혀야 한다는 요구들이 많으니 그럼 정말 아무것도 없이 해보자(는 계획이 나왔다.) 실제로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의제가 아닌 질문에 대해서도 답변을 못하는 걸 한번도 본 적이 없다. 머리 속에 정책과 방향성이 명확하다.”

고 대변인은 최근 탁현민 대통령행사기획 자문위원이 이날 대화에 대해 ”제가 청와대에 있었다면 연출 안 했을 것 같다”고 한 데 대해서도 의견을 말했다.

″행사 기획을 잘 하시지만 말만 좀 더 잘했으면 좋겠다. 대통령을 아끼는 마음에서 한 말이라고 생각한다. (본인도) ‘국민과의 대화’에 대해 평가 아닌 평가를 한 것 때문에 곤욕을 치렀다고 하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