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22일 13시 46분 KST

코미디언 박성광이 임송 매니저의 근황을 공개했다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남다른 케미를 보여줬던 박성광과 송이 매니저.

코미디언 박성광이 과거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함께 출연했던 매니저 임송의 근황을 밝혔다. 남다른 케미를 선보였던 두 사람은 임송의 퇴사로 ‘전참시’에서 하차했다.

21일 박성광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자신이 속한 그룹 ‘마흔파이브’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박성광은 ”최근에 송이 매니저가 빵 같은 걸 잔뜩 들고 와서 마흔파이브를 응원해줬다”라고 임송의 근황을 언급했다.

뉴스1

이어 ”너무 좋았다”라며 ”사실 말도 안 했는데 알아서 찾아왔다. 건강을 회복해서 잘 지내고 있다”라고 말했다.

마흔파이브 멤버 허경환은 ”박성광과 임송 사이에 틈이 생겼다는 얘기가 있더라”며 ”전혀 사실이 아니다. 두 사람 사이에 불화는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참시‘에 함께 출연했던 박성광과 임송은 2018 MBC 연예대상에서 ‘베스트 커플상’을 받는 등 큰 사랑을 받았다. 당시 인기상을 수상한 임송은 수상소감에서 박성광을 향해 ”제가 상을 받아서 죄송하다”고 말하며 오열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MBC

그러나 지난 4월 임송은 SM C&C를 떠났고, 이에 따라 두 사람은 함께 ‘전참시’에서 하차하게 됐다. 이후 박성광은 JTBC2 ‘악플의 밤’에 출연해 ”임송이 몸이 안 좋았다. 수술을 받아야 해서 퇴사했다”고 밝혔다.

한편 박성광이 속한 ‘마흔파이브’는 KBS 22기 공채 개그맨 동기 출신이 모인 그룹으로, 박성광을 비롯해 박영진·김원효·허경환·김지호가 소속돼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