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2월 08일 05시 18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2월 08일 05시 19분 KST

9년 전 지구 떠난 첫 명왕성 탐사선 내년 1월 탐사 시작

명왕성 조사를 위해 9년 전 지구를 떠난 로봇탐사선 '뉴 호라이즌스'가 긴 잠에서 깨어나 본격 탐사에 들어간다.

2006년 1월 19일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발사한 뉴 호라이즌스가 동면에서 깨어나 내년 1월 인류 최초의 명왕성 탐사를 시작한다고 AFP통신 등 외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 호라이즌스는 세계표준시(GMT)로 지난 6일 오후 8시(한국시간 7일 오전 5시) 전자 수면에서 깨어났다. 첫 교신을 통해 7일 새벽 2시30분(한국시간 7일 오전 11시30분) 미국 존스 홉킨스대 응용물리학 실험실의 통제센터에 기상 보고가 접수됐다.

뉴 호라이즌스는 빛의 속도로 이동하는 무선신호를 지구에 보내는 데 4시간 25분이나 걸릴 정도로 천문학적 거리에 있다.

뉴 호라이즌스의 내년 1월 15일 명왕성과 2억6천만㎞ 떨어진 곳에서 명왕성 탐사를 시작한다. 6개월에 걸친 탐사가 끝나기 직전인 내년 7월 14일타원형 궤도를 도는 명왕성에 가장 가까이 접근한다.

인류 최초의 무인 명왕성 탐사선인 뉴 호라이즌스는 9년 동안 480억㎞를 여행한 뒤 미리 맞춰진 알람시계에 의해 1천873일에 걸친 긴 잠에서 깨어났다. 전력을 아끼기 위해 여행 기간의 약 3분의 2에 달하는 시간 동안 잠을 잔 셈이다.

그동안 NASA 기술진은 몇 달에 한 번 탐사선을 깨워 시스템이 정상 작동하는지 점검했다. 뉴 호라이즌스에 내장된 컴퓨터 또한 매주 지구에 보내는 메시지를 통해 정례 보고를 해왔다.

뉴 호라이즌스는 명왕성의 지형과 가장 큰 카론 등 5개 위성에 관한 데이터를 수집하게 된다. 또 지구에서는 확인하기 힘든 명왕성의 표면을 천문학자들이 가까이에서 관찰하도록 돕는 임무도 수행할 예정이다.

탐사선은 적·자외선 분광계와 다색 카메라, 고해상도 망원카메라, 우주 먼지 탐지기 같은 장비를 갖추고 있으며, 이들 장비는 방사성동위원소 열전기 발전기에서 전력을 공급받는다. 발전기는 100W(와트)짜리 전구 두 개를 켜는 것보다도 적은 전력을 공급할 뿐이다.

뉴 호라이즌스는 명왕성 탐사를 끝낸 뒤 46억년 전 태양계로부터 떨어져 나온 잔해들의 거대한 띠인 '카이퍼 벨트' 안의 다른 천체들을 지나게 된다.

얼음으로 뒤덮인 왜소행성인 명왕성은 1930년 발견됐지만 줄곧 베일에 싸여있었다.

지름 2천300㎞로 달보다 크기가 작고 질량이 지구의 약 500분의 1밖에 안 되는 명왕성은 2006년 태양계 9번째 행성의 자리를 내려놓고 '왜소행성'으로 분류됐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