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2월 09일 10시 45분 KST

NASA, "화성에 적어도 수백만년간 물 있었다"

NASA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화성에 생명체의 생존 기반이 되는 물이 최소 수백만 년간 있었던 것으로 추정했다고 AP통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나사는 화성 탐사로봇 '큐리오시티'(Curiosity)가 2012년 8월 화성 적도 부근의 게일 분화구에 착륙한 이후 벌인 토양 분석 결과와 암석 모습을 토대로 이같이 밝혔다.

나사 과학자들은 게일 분화구의 중앙에 솟은 높이 약 5㎞의 샤프산(Mount Sharp)이 최소 100만 년 또는 수천만 년에 걸쳐 대형 호수에 퇴적물이 쌓이면서 생겼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나사 화성탐사프로그램의 마이클 메이어 수석연구원은 AP에 "이 호수는 생명체가 생기고 번성하기에 충분한 시간인 수백만 년간 존재했을 수 있다"며 "이는 호수에 퇴적물이 쌓여 산이 되기에도 충분한 시간"이라고 설명했다.

이 프로그램에 참여한 존 그롯징어 캘리포니아공대(Caltech) 교수는 "큐리오시티의 탐사 결과는 게일 분화구에 대형 호수와 강, 삼각지가 있었고 수백만 년에서 수천만 년에 걸쳐 생기고 없어졌다는 명확한 새로운 증거를 제시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뉴욕타임스가 전했다.

이는 화성에 생물체가 존재했다는 것을 증명하지는 않지만, 과거 화성이 생물체가 살 수 있는 여건을 갖추고 있다는 것을 뜻한다고 이 신문은 풀이했다.

나사는 화성에 이처럼 물이 있어 습하고 따뜻한 날씨를 보인 시기를 약 35억 년 전으로 추정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