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2월 24일 06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1월 13일 09시 21분 KST

50대 3년 만에 만난 고향 친구 살해

alexbrn/Flickr
소주

인천 남동경찰서는 술에 취해 고향 친구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A(56)씨를 구속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1일 오전 4시께 인천시 남동구 자신의 아파트에서 고향 친구 B(55)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20일 서울 마포구에서 열린 고향 친구 모임에 참석, B씨를 만나 술을 마신 뒤 인천 자신의 집으로 자리를 옮겨 새벽까지 술을 마시다가 시비가 붙어 홧김에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이혼한 뒤 혼자 사는 A씨는 3년 만에 B씨를 만나 이혼문제 등을 얘기하다 의견 충돌을 빚었다고 한다"며 "A씨는 당시 상황을 전부 기억하지 못하고 있지만 범행에 대해서는 인정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