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2월 27일 07시 07분 KST

남성, 가임기 여성 목소리 들으면 심장박동 빨라져

Shutterstock / Sebastian Kaulitzki

가임기 여성의 목소리가 남성의 화학적 반응을 일으킨다는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나와 화제다.

미국 제임스메디슨대학의 연구진은 최근 여성이 한 달 주기로 호르몬 변화가 시작되면 후두에서부터 나오는 소리가 무의식적으로 남성의 피부에 영향을 미친다고 밝혔다.

남성은 가임기 여성의 목소리를 들었을 때 피부에 전기가 통한 것처럼 약간 따끔거리는 느낌을 받을 수 있고, 가임기의 정점에 있는 여성의 목소리를 들으면 심장박동이 빨라지기도 한다. 여성의 경우 가임기에 접어들면 목소리 톤이 평소보다 낮아지거나 허스키해 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여성에게 가임기와 비가임기 때의 목소리를 각각 디지털로 녹음한 뒤 여성과 남성 모두에게 이를 듣고 매력도를 체크하게 했다. 그 결과 여성과 남성 모두 가임기 때 여성의 목소리가 훨씬 매력적으로 들린다고 답했다.

또 여성과 남성을 모두 포함해 실험 참가자의 5%가 가임기 여성의 목소리를 듣고 심장박동이 빨라졌으며, 20%는 전기가 통하는 듯한 찌릿함을 느꼈다고 답했다.

이러한 신경계통의 반응은 남성이 가임기 여성의 목소리를 듣고 의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매력을 느끼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연구를 이끈 제임스메디슨대학의 멜라니 숩-녹스 박사는 "남성은 잠재적으로 배우자를 선택할 때 번식의 이점을 고려하기 때문에 가임기 여성의 목소리에도 반응한다. 여성은 반대로 가임기에 있지 않은 여성과 비교했을 때, 이러한 특성을 통해 매력도에서 우위를 차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