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2월 17일 11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2월 17일 12시 00분 KST

[세탁기 파손] 삼성 "LG의 영상 왜곡은 부도덕한 행위"(전문)

LG전자가 지날 16일 '세탁기 파손'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하자, 삼성전자가 다음날 바로 입장을 내고 강하게 비판했다.

삼성전자는 17일 '삼성 투모로우' 블로그에 'LG전자가 어제 공개한 세탁기 파손 동영상에 관해 저희의 입장을 말씀 드립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삼성전자는 "이 동영상은 의도적으로 사실을 명백하게 왜곡하고 있다"며 "어느 가전회사도 매장에 진열된 경쟁사 제품으로 성능 테스트를 하지는 않는다"고 지적했다.

삼성전자는 이어 "(LG전자가) 영상을 교묘하게 편집해 진실을 왜곡하고 있다"며 "제품을 파손하고도 변명에 급급한 것은 부도덕한 행위"라고 강조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형사4부는 조성진 사장 등 LG전자 임원들이 지난해 9월 독일 가전매자에서 삼성 세탁기를 일부러 망가뜨렸다고 판단, 불구속 기소했다.

LG전자가 공개한 유튜브 영상 일부

아래는 삼성전자의 입장 전문이다.

LG전자가 어제 공개한 세탁기 파손 동영상에 관해 저희의 입장을 말씀 드립니다

어제 LG전자가 공개한 조성진 사장의 삼성전자 세탁기 파손 관련 해명 동영상에 관한 저희의 입장을 말씀 드립니다.

저희는 검찰이 고의 파손 혐의를 인정해 이미 법원에 기소한 사안인 만큼 LG전자가 자의적으로 편집한 동영상을 올렸다고 해서 저희도 똑같이 대응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판단해 전체 동영상을 공개하지 않는 등 대응을 자제했습니다.

하지만 이 동영상은 의도적으로 사실을 명백하게 왜곡하고 있어 그와 관련한 정확한 사실을 설명드리는 것이 옳다고 판단하게 됐습니다.

LG전자가 자의적 편집을 통해 주장하는 것은 여러 사람이 지켜보는 공개된 자리에서 통상적인 테스트를 실시했으며, 파손 정도가 심하지 않아 현장을 지켜본 저희 프로모터도 아무 말 없이 넘어갔는데 뒤늦게 저희가 문제 삼는다는 것입니다.

1. 세계 어느 가전회사도 매장에 진열된 경쟁사 제품으로 성능 테스트를 하지는 않습니다

우선, 이 같은 행위가 경쟁사 제품의 성능을 테스트하기 위한 통상적 과정이라는 LG전자의 주장은 전혀 사실과 다릅니다.

해외 매장에서 경쟁사 제품을 테스트하는 것은 세계 어느 가전회사에서도 하지 않는 행위입니다. 매장에 진열된 제품은 소비자들을 위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경쟁사 제품의 성능을 테스트하려면 제품을 구매해 실험실에서 하는 것이 통상적인 절차입니다. 더구나 출시된 지 3개월이 지난 제품을 테스트한다는 것은 억지 주장에 지나지 않습니다.

2. 현장 영상을 교묘하게 편집해 진실을 왜곡하고 있습니다

둘째, LG전자는 현장 CCTV 영상을 교묘하게 편집해 여러 사람이 지켜보는 장면 바로 뒤에 세탁기 파손 장면을 클로즈업해 조 사장의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마치 파손 현장을 프로모터들도 보고 있던 것처럼 왜곡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체 영상을 보면 여러 사람이 지켜보는 장면과 조 사장이 세탁기를 파손하는 장면 사이에는 상당한 시간차가 있으며, 그 사이 매장 직원들이나 프로모터들도 이곳 저곳으로 옮겨다닌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또 조 사장이 세탁기 문을 파손할 당시에는 저희 프로모터나 매장 직원들이 다른 곳에 있었다는 것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저희는 조 사장 일행이 매장을 떠난 후에야 제품 파손 사실을 발견하고 동영상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3. 제품을 파손하고도 변명에 급급한 것은 부도덕한 행위입니다

경쟁사 제품을 파손하고도 무책임한 변명만 일삼는 것은 명백히 부도덕한 행위입니다. 그런데도 LG전자는 오히려 별것 아닌 일을 저희가 뒤늦게 문제 삼는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입니다.

또 LG전자는 파손된 제품과 정상 제품의 힌지 움직임을 비교하면서 조성진 사장이 만진 제품의 힌지가 망가지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동영상에서 증거로 제시된 동영상은 독일에서 파손된 세탁기를 촬영한 것이 아니라, 특정 방송사가 국내 백화점에서 촬영한 정상 제품 영상입니다.

즉, 정상 제품 영상을 파손된 제품이라고 주장하며 비교 영상을 제시해 사실을 왜곡한 것입니다.

영상에서 조 사장은 세탁기 문을 연 채 두 손으로 체중을 실어 힘껏 누르고 있습니다.

체중 80kg으로 추정되는 건장한 성인 남성이 무릎을 굽혀가며 세탁기 문을 여러 차례 누르는 행위는 ‘통상적 테스트’의 범위를 넘어서 ‘목적이 분명한 파손 행위’이며, 이것이 이 사안의 본질입니다.

저희는 LG전자가 이번 영상 공개를 통해 이미 기소된 사건의 본질을 왜곡하려 하는 데 우려를 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