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06일 07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06일 07시 18분 KST

강정호의 홈런 때문에 '정호'란 이름을 갖게 된 미국 아기

ASSOCIATED PRESS
Pittsburgh Pirates' Jung Ho Kang of Korea hits a double during a spring training exhibition baseball game against the New York Yankees in Bradenton, Fla., Thursday, March 5, 2015. (AP Photo/Gene J. Puskar)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에 입단한 강정호 때문에 어느 미국 아기의 이름이 '정호'가 될 상황에 놓였다.

자신을 미국 대학 야구부 코치라고 소개한 한 트위터 이용자인 'Brian Gawthrop'은 지난 3월 3일, 아침 다음과 같은 트윗을 올렸다.

"만약 강정호가 (시범 경기)개막날 홈런을 치면, 내 아들의 이름을 '정호 Gawthrop'으로 짓겠다."

그런데 정말 그런 일이 벌어지고 말았다. 3일, 강정호가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공식 시범경기 개막전에서 솔로홈런을 친 것이다. 하지만 'Brian Gawthrop'은 자신의 공약을 철회하지 않았다. 다만 조금 당황한 듯, 한국인 트위터 이용자에게 '정호'란 이름에 대해 묻기 시작했다.

"'정호'는 좋은 이름인가? 아이에게 정호란 이름을 주어지면 놀림을 받거나 하는 건 아닌가? 당신이라면 아이의 이름을 정호라 짓겠나?”

이에 트위터 이용자 '마산아재'는 "한국에서 매우 평범한 이름"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강정호는 3월 6일,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서 6번 유격수로 출장해 2루타를 기록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