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09일 16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09일 16시 39분 KST

‘일왕 위해 죽자'던 사람을 ‘이달의 스승'으로 뽑은 교육부

교육부가 초·중·고교 학생한테 ‘이달의 스승’으로 가르치도록 한 인물이 일제강점기에 ‘죽음으로써 일왕의 은혜에 보답하자’는 글을 쓰는 등 친일 행각을 일삼은 사실이 드러났다.

8일 역사정의실천연대가 국립중앙도서관 등의 자료를 확인해보니, 교육부가 ‘이달(3월)의 스승’으로 선정한 최규동(1882~1950)씨는 경성중동학교 교장이던 1942년 6월 일제 관변지 <문교의 조선>에 ‘죽음으로써 군은(임금의 은혜)에 보답하다’라는 제목의 글을 실었다.

최씨는 “반도 2400만 민중도… 병역에 복무하는 영예를 짊어지게 됐다.… 이 광영에 감읍하여 한 번 죽음으로써 임금의 은혜에 보답해드리는 결의를 새로이” 해야 한다며 이는 “황국신민교육의 최후의 마무리”라고 썼다. <매일신보>에는 그가 조선신궁(신사)의 중일전쟁 기원제 발기인, 임전보국단 평의원, 징병제 실시 축하연 등에 참가한 것으로 나와 있다. 그의 행적은 민족문제연구소가 펴낸 <친일인명사전>엔 올라 있지 않다.

김동원 교육부 학교정책실장은 “교육과 홍보를 곧바로 중단하고, (이달의 스승) 12명 모두 전면 재검증해 추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월 교육부는 황우여 교육부 장관 지시로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와 함께 선정 작업을 벌여 최씨등 12명을 ‘이달(3월)의 스승’으로 발표했다. 아울러 최씨가 ‘민족의 사표, 조선의 페스탈로치로 불린다’는 계기교육 자료와 포스터를 전국 초·중·고교 1만2000여곳에 배포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