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31일 13시 00분 KST

삼성전자 신종균 사장 연봉 145억원

Gettyimageskorea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업을 책임지는 신종균 IM(IT모바일) 부문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해 145억원의 연봉을 기록해 삼성전자 전문경영인 중 1위에 올랐다.

삼성전자는 신 사장이 지난해 급여 17억2천800만원, 상여 37억3천200만원, 기타 근로소득 91억1천300만원 등 총 145억7천200만원의 연봉을 받았다고 31일 공시했다.

급여는 월급여를 뜻하며 상여는 설상여와 추석상여, 목표인센티브(TAI), 성과인센티브(OPI), 장기성과인센티브 등을 모두 포함한다.

기타 근로소득은 1회성 특별상여와 복리후생비 등으로 구성된다.

신 사장은 2013년에는 급여 11억7천400만원, 상여 15억9천500만원, 기타근로소득 34억4천400만원 등 62억1천300만원을 받았다.

1년 새 연봉이 두 배 이상으로 껑충 뛴 것으로 1회성 특별상여 액수가 대폭 늘어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2013년 스마트폰 등 모바일 부문에서 세계 시장 1위에 오르자 이를 이끈 신 사장의 공적을 인정해 지난해 1분기 1회성 특별상여를 지급했다.

2013년 총 67억7천300만원을 받아 삼성그룹 내 전문경영인 가운데 가장 많은 연봉을 받았던 삼성전자 DS(부품) 부문장인 권오현 대표이사 부회장의 지난해 연봉은 93억8천800만원이었다.

급여가 20억8천300만원이었고 상여가 65억5천만원, 기타 근로소득이 7억5천500만원으로 집계됐다.

급여와 상여는 신 사장에 비해 많았으나 기타 근로소득에서 차이가 나면서 총액에서는 신 사장에게 밀렸다.

삼성전자 CE(소비자가전) 부문장인 윤부근 대표이사 사장은 지난해 54억9천600만원의 연봉을 기록했다.

급여가 17억2천800만원, 상여가 31억1천400만원, 기타 근로소득이 6억5천300만원이었다. 2013년 연봉(50억8천900만원)과 비교하면 소폭 늘어났다.

최고재무책임자(CFO) 이상훈 경영지원실 사장의 연봉은 2013년 37억3천400만원에서 지난해 38억6천400만원으로 증가했다.

급여가 11억2천300만원, 상여가 22억9천700만원, 기타 근로소득 4억4천400만원 등이었다.

이건희 회장과 이재용 부회장 부자는 삼성전자 경영에 참여하지만, 등기임원이 아니어서 보수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