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2일 06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12일 06시 32분 KST

[어저께TV] '무도-식스맨', 원년 멤버가 새삼 대단해보여요

‘무한도전’의 새로운 여섯 번째 멤버를 뽑는 자리이지만, 새삼 원년 멤버들의 예능감을 느끼는 순간이었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는 식스맨 최종 후보로 뽑힌 장동민, 광희, 강균성, 홍진경, 최시원 등 5인의 후보가 내놓은 아이템을 진행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특히 5인 후보들의 독특한 아이템도 눈길을 끌었지만 이 아이템들을 한층 업그레이드 시킨 원년 멤버들의 예능감이 빛을 발해 시선을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 광희는 ‘패션 황’으로 변신해 패션 테러리스트들의 메이크 오버에 나섰다. 광희와 함께 팀을 맞춘 정형돈은 앞서 지드래곤의 패션을 지적하는 것으로 웃음을 자아내는 등, 패션에 남다른 일가견(?)이 있는 만큼 패션 아이템을 잘 살려내 웃음을 선사했다.

그는 멀리서도 눈에 띄는 화려한 꽃무늬 양복으로 시선을 강탈, 이후 광희의 말을 적절히 받아주고 광희가 예능감을 발휘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모습으로 여러 프로그램에서 쌓은 진행 실력을 발휘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광희가 추천한 소속사 직원, 박보라 씨를 보며 “여자 정형돈”이라고 칭하는가 하면 그가 말할 때마다 “입 열 때 마다 웃겨”라는 캐릭터를 부여한 것도 정형돈이 해낸 것 중 하나였다.

장동민도 파트너, 박명수라는 날개를 달고 날았다. 구욕커와 뉴욕커의 만남으로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두 사람은 등장하자마자 신경전을 벌였지만 의외의 케미스트리로 ‘무한도전’ 식스맨의 강력한 후보로 떠올랐다.

이날 박명수는 장동민을 향해 “어차피 너는 잠깐 있다 갈 사람”이라는 독설, 이에 장동민은 지지 않고 “굴러온 돌이 박힌 돌 빼는 것을 보여주겠다”며 으르렁거려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언제 그랬냐는 듯 함께 “무한도전” 구호를 외치며 찰떡 궁합을 과시해 시선을 모았다.

유재석도 파트너 강균성의 캐릭터를 잡아줬다. 단발머리 특공대라는 콘셉트를 잡은 두 사람은 마치 군인처럼 분장, 웃음을 자아냈으며 특공대에 합류할 단원들을 찾아다니는 과정에서도 유재석은 “균성아, 너 성대모사 50가지 넘게 한다며”라는 등 계속해서 강균성의 개인기를 이끌어내는 노력을 보였다.

다소 난해할 수 있는 단발머리 특공대라는 콘셉트를 지인 개그맨들을 활용해 잡아나가는 것도 유재석이기에 할 수 있는 일이었다.

홍진경 역시 파트너 정준하의 도움을 톡톡히 받았다. 다짜고짜 중화권 스타 섭외에 나선 그는 정준하의 넓은 인맥 덕분에 프로젝트를 이어나갈 수 있었다. 섭외의 희망이었던 추자현과의 전화 연결은 성공했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자 정준하는 인맥을 동원해 중화권 스타 임달화와 알란탐 섭외를 성사시켜 홍진경을 기쁘게 했다.

하하도 자칫 반복적일 수 있는 투르 드 서울을 예능 프로로 만들었내. 열정 최시원과 반대되는 자신의 콘셉트를 밀고 나간 것. 열정 최시원이 없을 때 “이거 나랑 너무 안 맞는 콘셉트”라고 불평, 사이클을 타면서도 고스란히 드러나는 체력 역시 하나의 웃음 포인트였다.

식스맨 후보들은 최종 선발을 위해 본격 아이디어 전쟁에 나섰다. 그리고 이날 선보인 프로젝트들은 그 선발을 위한 아이디어 전쟁의 서막이었다. 하지만 조금은 정제되지 않은 아이디어들을 방송으로 만들어낸 건 원년 멤버들의 역량이었다.

‘무한도전’ 원년 멤버들이 없었다면 후보들의 아이디어가 어떤 방식으로 튀었을 지는 알 수 없는 일. 더 재미있었을 수도 있지만 확실한건, 원년 멤버들과의 호흡이 재미를 만들어냈다는 점이다.

새로운 멤버, 식스맨을 뽑고 있는 지금. 잠시 잊었던 ‘무한도전’ 10년의 클래스는 역시 괜히 있는 게 아니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