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23일 07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23일 07시 30분 KST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머리숙여 사죄, 참담한 심정 책임통감"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와 관련해 직접 머리를 숙여 사죄했다.

이 부회장은 23일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나와 "저희 삼성서울병원이 국민 여러분께 너무 큰 고통과 걱정을 끼쳐드렸다. 머리숙여 사죄한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특히 메르스로 인해 유명을 달리하신 분들과 유족분들, 아직 치료중이신 환자분들, 예기치 않은 격리조치로 불편을 겪으신 분들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저희 아버님께서도 1년 넘게 병원에 누워 계신다"면서 "환자분들과 가족분들이 겪으신 고통과 불안을 조금이나마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메르스 확산과 관련 사과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삼성서울병원은 가장 많은 메르스 확진자를 발생시킨 병원입니다. (지금까지 85명)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삼성생명공익재단의 이사장으로삼성생명공익재단은 삼성서울병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채널A 뉴스 on 2015년 6월 22일 월요일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기에 앞서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이날 삼성은 삼성서울병원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와 함께 그룹 차원의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삼성은 삼성생명공익재단 산하 삼성서울병원에서 슈퍼전파자가 나와 메르스 2차 유행의 진앙이 됐고 급기야 병원 부분 폐쇄에까지 이르자 관련 대책을 논의해 왔다.

이 부회장은 "환자분들은 저희가 끝까지 책임지고 치료해드리겠다. 관계당국과도 긴밀히 협조해 메르스 사태가 이른 시일안에 완전히 해결되도록 모든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저희는 국민 여러분의 기대와 신뢰에 미치지 못했다. 제 자신, 참담한 심정이고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사태가 수습되는대로 병원을 대대적으로 개혁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어떻게 이런 일이 발생했느지 철저히 조사하고 재발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