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13일 05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13일 05시 54분 KST

MLB 시애틀 '왕팬' 108세 할머니 시구자로 나서

메이저리그(MLB) 시애틀 매리너스의 팬인 108세 할머니가 최고의 생일선물을 받았다.

13일(한국 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세이프코필드에서 열린 시애틀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간 경기에서는 이블린 존스라는 이름의 할머니가 자신의 108번째 생일을 맞아 시구자로 나섰다.

보행보조기에 의존한 채 가족의 부축을 받은 존스 할머니가 그라운드로 걸어나오자 관중과 더그아웃의 선수들은 하나같이 기립해 박수로 환영했다.

물론 마운드까지 가서 시구를 한 것은 아니다.

존스 할머니는 홈 플레이트에서 1∼2m 떨어진 곳에서 공을 '살짝' 던졌고, 공은 무사히 포수의 글러브에 들어갔다.

시애틀 구단 측은 시구를 마친 존스 할머니에게 '108번째 생신을 축하드립니다'라고 적힌 케이크를 선물했다.

존스 할머니는 시애틀이 위치한 워싱턴주에서 1907년에 태어나 창단 년도인 1977년부터 시애틀을 열렬히 응원했지만, 시애틀은 단 한 번도 월드시리즈 진출이라는 감동을 그녀에게 안겨주지 못했다.

그녀가 살아생전 시애틀이 월드시리즈에 진출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인생 말년에 평생의 추억을 만든 것은 분명해 보인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