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15일 06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15일 06시 22분 KST

국민들은 '삼성물산 합병'을 어떻게 바라볼까

연합뉴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추진 사실을 아는 사람 가운데 절반 이상이 합병 목적을 ‘이건희 회장 일가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서’라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경제개혁연구소는 1000명을 대상으로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논란과 관련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57.5%가 “논란 사실을 알고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해당 이슈를 알고 있는 응답자를 대상으로 합병의 목적을 어떻게 보는지 물은 결과, ‘이건희 회장 일가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추진되는 것’이라는 답이 63.2%로 ‘회사와 주주들의 이익을 위해 추진되는 것’이라는 응답(26.5%)보다 더 많았다. 이밖에 ‘모름·무응답’은 10.3%였다.

합병 목적에 대한 견해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이건희 회장 일가의 경영권 승계’로 바라보는 응답률이 젊은 연령대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30대에선 74.5%가 이렇게 보았으며, 20대(71.1%)·40대(69.8%)·50대(57.3%)·60대 이상(45.2%)의 순서로 이와 같은 응답률이 높았다.

삼성물산 주식 11.2%를 보유한 국민연금이 합병에 대해 취해야 할 태도에 대해서는 찬성해야 한다는 의견과 반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팽팽하게 맞섰다. ‘이건희 회장 일가의 사익을 위한 것이므로 합병에 반대해야 한다’는 응답은 44.3%였고, ‘국익을 위해 합병에 찬성해야 한다’는 답은 42.5%로 1.8%포인트 차이로 오차범위 안에서 엇갈렸다.

연령대별로는 ‘반대해야 한다’는 응답이 20대·30대·40대에서 ‘찬성해야 한다’는 답보다 각각 4.2%포인트, 16.3%포인트, 19.6%포인트 앞섰다. 반면 50대와 60대 이상에서는 찬성 쪽 응답이 반대보다 각각 2.8%포인트, 31.5%포인트 많았다.

이념 성향별로는 자신을 진보나 중도 성향이라고 밝힌 응답자는 반대가 찬성보다 각각 34.1%포인트, 10.6%포인트 많았다. 하지만 보수 성향이라고 밝힌 응답자는 찬성이 반대보다 32.6%포인트 더 많았다.

이에 대해 경제개혁연구소는 “설문조사에서 오차 범위 안이지만 합병 반대가 더 많이 나왔다”며 “삼성 쪽이 이번 합병 건과 관련해 국민의 보편적 지지를 얻는 데 실패하고 있다”고 짚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