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06일 09시 45분 KST

[6일 날씨] 중부지방 찜통더위가 절정을 찍을 전망이다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가 북상 중이다

뉴스1

화요일인 6일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가 북상하면서 오후부터 남부지방에 비가 내린다. 반면 중부지방은 서울의 낮 최고기온 37도를 비롯, 찜통더위가 절정에 달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6일) 중부지방은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폭염이 지속되는 반면 남부지방은 프란시스코의 영향을 받아 차차 흐려져 오후에 제주도와 남해안부터 시작된 비가 남부 전역으로 확대되겠다고 5일 예보했다.

예상강수량은 경상 50~150㎜(경상 해안, 강원 영동 최대 200㎜ 이상), 전라 내륙 10~60㎜, 전라 서해안과 제주도 5~40㎜다. 비가 내리는 경북 일부지역은 폭염경보가 폭염주의보로 변경되거나 폭염주의보가 해제되며 무더위가 일시 꺾인다.

아침 최저기온은 17~27도, 낮 최고기온은 27~37도로 평년보다 다소 높다. 폭염경보가 발효 중인 전국 대부분 지역은 고온다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다. 특히 서울은 낮 최고기온이 37도까지 오르는 등 중부지방은 매우 무덥다. 게다가 낮 동안 오른 기온이 떨어지지 않아 밤사이에도 열대야가 이어진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7도 △인천 27도 △춘천 24도 △강릉 24도 △대전 24도 △대구 24도 △부산 26도 △전주 25도 △광주 26도 △제주 25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7도 △인천 35도 △춘천 36도 △강릉 29도 △대전 35도 △대구 32도 △부산 30도 △전주 33도 △광주 34도 △제주 31도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6~7일 강원과 충북, 경상도를 중심으로 시간당 20~50㎜의 강한 비와 함께 최대 2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다”면서 ”산사태나 축대붕괴, 토사유출, 침수 등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태풍 프란시스코는 이날 오후 3시쯤 경남 통영시 남남동쪽 약 18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해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며 이후 강원 강릉시 부근을 통해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측된다. 프란시스코는 이날 우리나라 남해안에 상륙한 후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전망이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