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9월 06일 18시 11분 KST

'최신유행 프로그램' 제작진이 참전용사 비하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오해"라고 말했다.

최근 참전용사를 비하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최신유행 프로그램’ 측이 해명에 나섰다. 

시즌 1에 이어 두 번째 시즌도 연출을 맡은 오원택PD는 6일 오후 열린 XtvN ‘최신유행 프로그램2’ 제작발표회에서 최근 불거진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XTVN
'최신유행 프로그램 2' 포스터

지난해 10월 방송된 ‘최신유행 프로그램’ 코너 ‘요즘 것들 탐구생활’에서 김민교는 6.25 참전용사 캐릭터로 분장해 “6.25 전쟁도 안 겪어 본 놈들이 뭘 안다고. 나 때는 말이야”라고 큰소리를 쳤다. 이어진 장면에서는 김민교를 권혁수가 떠받드는 우스꽝스러운 상황이 연출됐다. 이 장면은 약 1년 만인 최근에서야 비난 여론에 휘말렸다. 6.25 참전용사를 비하했다고 풀이한 것이다. 

XTVN
'최신유행 프로그램' 시즌 1

오원택 PD는 ”‘최신유행 프로그램‘은 ‘롤러코스터’ ‘SNL’의 DNA를 계승해서 설득력과 공감에 기반한 코미디이기도 하다”라며 ”그렇기 때문에 소재를 주변에서 찾을 수밖에 없다. 어쩔 수 없이 공감하고 있는, 이슈가 되는 이야기를 다룰 수밖에 없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룰 때 시청자들이 불편해하거나 싫어하지 않을까 최우선적으로 생각한다”라면서 ”연출할 때 건강한 웃음인지, 타인을 비난하거나 비하하거나 왕따시키는 비열한 웃음인지 가장 세심하고 사려 깊게 최선 다해 만들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오PD는 이어 최근 논란에 대해 ”지금 보시기에 불편함 느끼신다면 앞으로 제작진이 더욱 세심하게 고려하고 불편함을 최소화시켜서 웃음을 만들겠다”라며 ”웃음이라는 게 어느 정도 뾰족하고 공감할 수 있어야 웃을 수 있다. 대중들이 건강하게 함께 웃을 수 있도록 면밀하게 잘 검토해서 만들어나가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그러면서 ”논란이 됐던 참전용사 에피소드 부분은 작년에 했던 군부대 편의 특정 장면이 캡처돼서 오해 사고 있는 부분”이라며 ”장면의 맥락은 군대에 먼저 간 분들 후임을 일방적으로 괴롭히는 등의 부당한 상황을 희화화해 풍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선임들이 후임들을 괴롭히게 되면 그보다 더 윗선임이 등장한다는 그런 맥락이다. 참전용사 다음에 이순신 장군께서도 나온다. 더 윗세대로 거슬러 올라가면 그런 분들이 계신다는 맥락으로 표현됐다”라면서 ”오해를 사고 있는 부분들은 맥락을 이해해주시면 좋겠지만 오해하시는 분들이 있다면 조심하고 세심하게 연출하도록 심혈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이에 김민교도 ”소재를 다루는 데 있어 의도치 않은 일이 생기는 것에 대해 희극을 하는 입장에서 좀 더 신중하게 생각하고 만들어가야겠다는 생각을 한다. 시즌2 만들면서 조금 더 생각하면서 건강한 웃음 드리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최신유행 프로그램2’는 오는 7일 밤 12시 처음 방송된다.

PRESENTED BY 호가든